프랑스

프랑스, 비 유럽국가 출입 금지

코로나19 3차 확산을 필사적으로 막으려는 프랑스 정부는 비유럽 국가와의 출입국을 전면 금지하고, 더욱 강화된 통행금지 조치를 실시한다.

프랑스 국가 안보협의회, 봉쇄령 대신 통금 강화하기로

[파리=EU데일리]지난 주,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가 끝없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두려움이 더욱 커지며, 3차 전국 봉쇄를 실시할 것인지를 지속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요일 마지막 국가 안보협의회 결과, 쟝 까스떽스 총리는 적어도 현재로써는 새로 봉쇄 조치를 취하지는 않는 것으로 결론을 발표했다. 하지만, 현재보다 더욱 강화된 통행금지 명령을 개시하며, 도시간 이동 및 대형 쇼핑몰 등의 영업 제한 등이 예고된 상황이다.

[Ⓒ Lanmedia.fr-파리] 프랑스 총리 쟝 까스떽스는 국가 안보협의회의 출입국 전면 통제와 통금 강화 결정을 내린 것으로 발표했다

프랑스는 현재 야간 통행이 금지되었으나,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영국과 남아프리카 공화국 등에서 발견됨에 따라, 지난 목요일 보건부 장관이 “(현 수준의 통행금지 만으로는) 코로나 확산을 막기에는 충분하지 않은 조처”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프랑스 총리가 발표한 신규 통행금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 프랑스와 비 유럽연합 (non-EU) 사이의 출입국 전면 통제 (*1.31 새벽부터 적용)
  • EU 역내에서 출발한 모든 프랑스 입국자의 “코로나19 음성 판정 확인서” 제출 의무 (*기존에는 항공 및 항만에서 적용했으나, 추후 차량 및 철도를 통한 입국자도 해당)
  • 위의 프랑스 출입국 제한 명령의 경우, “인접 국가에서 출퇴근하는 경우와 의료 등을 포함한 불가피한 출입국” 등은 예외 적용
  • 1.31(일)부터 2만 평방 미터 이상의 대형 쇼핑몰 영업 중지 (*단, 식료품 판매처는 영업 가능)
  • “재택 근무”에 관한 권고령을 다시 적용 (*재택 근무 가능한 모든 업종과 종사자 해당)
  • 통행 금지 위반이나 식당 영업 제한 위반, 또는 파티 및 모임 금지 위반에 대한 경찰 통제 강화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